조선왕릉
이야기

조선시대 내명부

조선시대 내명부

내명부는 조선시대 궁중에서 왕과 왕실을 보필하던 빈,귀인,소의,상궁 등 궁중 내 품계를 받은 여성을 일컫는다. 궁중의 여성조직은 국왕의 배우자로서 품계를 초월한 왕비와 직임을 가진 내명부, 그리고 품계가 없는 궁인인 잡역 궁인으로 구성되었으며, 이들에 의해 궁중생활 전반이 운영되었다. 정1품 빈부터 종4품 숙원까지는 왕의 후궁층으로 '내관'이라 하고, 정5품 상궁부터 종9품 주변궁까지는 상궁층으로 '궁관'이라 하였다. 내관들은 왕의 총애와 공로에 따라 봉작 또는 승격의 영예가 내려졌으며, 궁관은 일반적으로 공로 및 근무 연한에 따라 직위가 상승되었다.

 
구분 명칭 품계 인원 맡은 임무
내관 빈 嬪 정1품 1인 왕비를 보좌하고, 부인의 예를 의논
귀인貴人 종1품 1인  
소의昭儀 정2품 1인 왕비의 예를 돕는 일
숙의淑儀 종2품 1인  
소용昭容 정3품 1인 제사와 손님을 접대하는 일
숙용淑容 종3품 1인  
소원昭媛 정4품 1인 왕이 평상시 한가롭게 거처하는 전각을 관장하고,
숙원淑媛 종4품 1인 명주와 모시를 길쌈해 해마다 바치는 일
궁관 상궁尙宮 정5품 1인 왕비를 인도하는 일, 사기와 전언을 통솔
상의尙儀 정5품 1인 일상생활의 모든 예의와 절차를 담당,
사빈과 전찬을 통솔
상복尙服 종5품 1인 의복과 수로 무늬 놓은 채장의 수량을 공급,
사의와 전식을 통솔
상식尙食 종5품 1인 음식과 반찬을 종류대로 가지런히 준비,
사선과 전약을 통솔
상침尙寢 정6품 1인 왕을 침전에서 모실 때의 절차를 담당,
사설과 전등을 통솔
상공尙功 정6품 1인 길쌈과 바느질의 과정을 관장, 사제와 전채를 통솔
상정尙正(궁정宮正) 종6품 1인 궁녀들의 품행과 직무를 단속하고 죄를 다스림
상기尙記(사기司記) 종6품 1인 궁내 문서와 장부의 출입을 담당
전빈典賓(사반司賓) 정7품 1인 손님접대, 잔치 때의 장소 안내,상을 주는 일 등
전의典衣(사의司衣) 정7품 1인 의복과 머리에 꽂는 장식품을 담당
전선典膳(사선司膳) 정7품 1인 삶고 졸여 간을 맞추는 반찬을 만듦
전설典設(사설司設) 종7품 1인 장막과 왕골자리를 담당하고 청소와 물건을 내놓는 일
전제典製(사제司製) 종7품 1인 의복을 만듦
전언典言 종7품 1인 내리는 말을 전달하고, 아뢰는 일을 담당
전찬典贊 정8품 1인 손님을 접대할 때와 행사 때 찬을 돕고 앞을 인도하는 일 등
전식典飾 정8품 1인 몸치장과 세수하고 머리 빗는 일을 담당
전약典藥 정8품 1인 처방에 의한 약을 담당
전등典燈 종8품 1인 등불과 촛불을 담당
전채典綵 종8품 1인 비단과 모시 등 옷감짜기
전정典正 종8품 1인 궁정을 보좌
주궁,주상,주각 정9품 각1인  
奏宮,奏商,奏角      
주변징,주징,주우,주변궁 종9품 각1인  
奏變徵,奏徵,奏羽,奏變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