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릉
이야기

조선왕릉의 공간구성

조선왕릉의 공간구성

조선왕릉은 공간의 성격에 따라 진입공간, 제향공간, 능침공간의 세 공간으로 나눌 수 있으며 각 공간은 상징적 의미를 가진다.
그리고 왕릉은 죽은 자를 위한 제례공간이므로, 동선의 처리에 있어서도 이에 상응하는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 죽은 자와 산 자의 동선을 엄격하게 분리하고 죽은 자의 동선만을 능침영역까지 연결시켜 공간의 상징성을 부여하고 있다. 홍살문에서 정자각까지 이어지는 향로·어로에는 산 자와 죽은 자의 동선은 공존하되 구별되어있다. 즉, 산 자는 정자각의 정전에서 제례를 모신 뒤 서쪽 계단으로 내려오고 죽은 자는 정자각의 정전을 통과하여 능침공간으로 올라갈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왕이 이동하는 동선 및 선왕이 이동하는 동선

  • 진입공간 - 능역의 시작 공간

    진입공간은 왕릉의 시작 공간으로, 관리자(참봉 또는 영)가 머물면서 왕릉을 관리하고 제향을 준비하는 재실(齋室)에서부터 시작된다. 능역으로 들어가기 전 홍살문 앞에는 금천교(禁川橋)라는 석조물이 있는데 ‘건너가는 것을 금하는 다리’라는 뜻으로 금천교 건너편은 특별한 영역, 즉 왕과 왕비의 혼령이 머무는 신성한 영역임을 상징한다. 그 밖에 진입공간 부근에는 음양사상과 풍수사상의 영향을 받은 연지(蓮池)를 조성하였다.

  • 제향공간 - 산 자와 죽은 자의 만남의 공간

    제향공간은 산 자(왕)와 죽은 자(능에 계신 왕이나 왕비)의 만남의 공간으로, 가장 중심이 되는 건물은 정자각(丁字閣)이다. 제향공간은 신성한 지역임을 알리는 홍살문[紅箭門]부터 시작된다. 홍살문부터 본격적으로 제향의식이 시작되는 지점이다. 홍살문 옆에는 돌을 깔아 놓은 판위(版位)가 있는데, 참배하러 온 왕을 위한 자리이다. 홍살문 앞부터 정자각까지 이어주는 향로(香路)와 어로(御路)는 박석을 깔아 만든 돌길이다. 홍살문을 기준으로 왼쪽의 약간 높은 길은 향과 축문을 들고가는 길이라 하여 향로라 하고, 오른쪽의 낮은 길은 왕이 사용하는 길이라 하여 어로라 한다. 일부 왕릉에서는 향·어로 양 옆으로 제관이 걷는 길인 변로(邊路)를 깔아 놓기도 하였다. 반면에 대한제국 황제의 능인 고종 홍릉(洪陵)과 순종 유릉(裕陵)은 향로를 중심으로 좌우에 어로가 있다. 향·어로 중간 즈음 양 옆으로는 왕릉 관리자가 임시로 머무는 수복방(守僕房)과 산릉제례에 필요한 음식을 간단히 데우는 수라간(水刺間)이 있다. 정자각에서 제례를 지낸 후 축문은 예감(瘞坎)에서 태우는데, 정자각 뒤 서쪽에 위치해 있다. 조선전기에는 소전대(燒錢臺)가 그 기능을 하였으나 후에 예감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정자각 뒤 동북쪽에는 장방형의 산신석(山神石)이 있는데, 산을 주관하는 산신에게 예를 올리는 자리이다.

  • 조선왕릉 상설도 이미지

    조선왕릉 상설도 해설

    ① 곡장(曲墻) : 왕릉을 보호하기 위해 삼면으로 둘러놓은 담장

    ② 능침 : 왕이나 왕비의 봉분을 말함. 능상(陵上)이라고도 함

    ③ 병풍석(屏風石) : 봉분을 보호하기 위해 봉분 밑부분을 두르는 12개의 돌, 병풍석에는 12방위를 나타내는 십이지신상을 방위에 맞게 양각하여 부정과 잡귀를 쫓아내기 위하여 새겼다. 호석(護石)이라고도 함

    ④ 난간석(欄干石) : 봉분 주위를 보호하기 위하여 봉분 둘레에 설치한 돌난간

    ⑤ 석양(石羊) : 죽은 이의 명복을 빌며, 사악한 것을 물리친다는 뜻으로 설치함

    ⑥ 석호(石虎) : 능침을 지키는 호랑이 모양의 수호신

    ⑦ 망주석(望柱石) : 봉분 좌우측에 각 1주씩 세우는 기둥. 그 기능에 대해서는 육신에서 분리된 혼이 육신을 찾아들 때 멀리서 봉분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 표지의 기능을 한다는 설. 왕릉의 풍수적 생기가 흩어지지 않게 하는 기능을 한다는 설 등 여러 주장이 있음

    ⑧ 혼유석(魂遊石) : 일반인의 묘에는 상석이라 하여 제물을 차리는 곳이지만 왕릉은 정자각에서 제를 올리므로 혼령이 앉아 노는 곳이라고 함

    ⑨ 고석(鼓石) : 혼유석의 받침돌로서 모양이 북을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

    ⑩ 장명등(長明燈) : 왕릉의 장생발복(長生發福)을 기원하는 뜻으로 세움

    ⑪ 문인석(文人石) : 장명등 좌우에 있으며, 언제든지 왕명에 복종한다는 자세로 양손에 홀을 쥐고 서 있음

    ⑫ 무인석(武人石) : 문인석 아랫단에 석마를 대동하고 있으며, 왕을 호위하고 왕이 위험에 처했을 때 신속하게 대처한다는 뜻에서 장검을 짚고 위엄 있는 자세를 취하고 있음

    ⑬ 석마(石馬) : 문인석과 무인석은 각각 석마를 대동하고 있음

    ⑭ 예감(瘞坎 ) : 정자각 뒤 서쪽에 제향후 축문을 태우던 곳으로, 석함(石函)이라고 함

    ⑮ 산신석(山神石) : 정자각 뒤 오른쪽, 보통 예감과 마주하는 위치에 설치한 것으로 장사후 3년간 후토신(땅을 관장하는 식)에게 제사를 지내는 곳으로 사용됨

    ⑯ 정자각(丁字閣) : 제향을 올리는 곳

    ⑰ 비각(碑閣) : 비석이나 신도비를 안치하는 곳

    ⑱ 향어로(香御路) : 홍살문에서 정자각까지 폭 3m 정도로 돌을 깔아놓은 길. 왼쪽에 약간 높은 곳은 신이 다니는 길이라고 향로(香路, 神路)라 하며, 오른쪽의 임금이 다니는 길은  어로(御路)라고 하여 약간 낮음

    ⑲ 수복방(守僕房) : 능을 지키는 수복이 지내던 곳으로 정자각 동쪽에 지었음

    ⑳ 배위(拜位) : 홍살문 옆에 한 평 정도 돌을 깔아 놓은 곳. 제향행서 등 의식 때 망릉례 등을 행하는 곳

  • 능침공간 - 죽은 자의 공간

    능침공간은 봉분이 있는 왕릉의 핵심 공간으로 왕이나 왕비가 잠들어 계신 공간이다. 능침공간 주변에는 소나무가 둘러싸여 있으며, 능침의 봉분은 원형의 형태로 태조의 건원릉을 제외한 모든 능에는 잔디가 덮여있다.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에 의하면 ‘봉분의 직경은 약 18m, 높이는 약 4m’로 조성하게 되어 있으나 후대로 갈수록 줄어드는 경향을 보여 평균 직경 약 11m를 이루고 있다. 능침공간은 3단으로 구성되어 있다.

  • 제1단: 상계(上階)

    초계(初階)라고도 하며, 봉분이 있는 단이다. 봉분에는 12면의 병풍석(屛風石)과 난간석(欄干石)을 둘렀으며, 경우에 따라 병풍석을 생략하는 경우와 병풍석과 난간석을 모두 생략하는 경우가 있다. 봉분 주위에는 석양(石羊)과 석호(石虎)가 능을 등지고 있는데, 보통은 네 쌍씩 배치하였으며 능을 수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 외곽으로는 풍수지리의 바람막이와 담장 역할을 하는 곡장이 둘러져 있다. 봉분 앞에는 혼이 앉아서 노니는 공간인 혼유석(魂遊石, 석상(石牀))이 놓여져 있고, 그 좌우에는 기둥 모양의 망주석(望柱石)이 있다.

  • 제2단: 중계(中階)

    능침공간의 가운데 단이다. 중계의 가운데 8각 또는 4각의 장명등(長明燈)이 놓여져 있는데, 어두운 사후 세계를 밝힌다는 의미를 지닌다. 그 좌우에는 왕과 왕비를 모시는 문석인(文石人)이 있으며 그 옆이나 뒤에 석마(石馬)가 놓여 있다.

  • 제3단: 하계(下階)

    능침공간의 가장 아랫단으로, 왕과 왕비를 호위하는 무석인(武石人)과 석마(石馬)가 놓여 있다. 문치주의를 내세웠던 조선왕조의 특성상 문석인을 무석인보다 한 단 높게 배치하였으나, 영조의 원릉에서부터 중계와 하계의 구분이 없어진 것은 무관에 대한 인식에 변화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